March 10, 2010

장자의 진인(眞人) 철학 - 목계지덕

어느 왕이 투계를 몹시 좋아하여 뛰어난 싸움닭을 들고 기성자란 당시 최고의 투계 사육사를 찾아가 최고의 투계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열흘이 지난 뒤 왕이 기성자에게 물었다. “닭이 충분히 싸울 만한가?” 기성자는 이렇게 대답하였다. “아닙니다. 아직 멀었습니다. 닭이 강하긴 하나 교만하여 아직 자신이 최고인 줄 알고 있습니다. 그 교만을 떨치지 않는 한 최고의 투계라 할 수 없습니다.”

열흘 뒤 왕이 또 물었을 때 기성자는 이렇게 대답하였다. “아직 멀었습니다. 교만함은 버렸으나 상대방의 소리와 그림자에도 너무 쉽게 반응합니다. 태산처럼 움직이지 않는 진중함이 있어야 최고라 할 수 있습니다.”

열흘이 지난 뒤 왕이 다시 묻자 그는 “아직 멀었습니다. 조급함은 버렸으나 상대방을 노려보는 눈초리가 너무 공격적입니다. 그 공격적인 눈초리를 버려야 합니다.”

또 열흘이 지난 뒤 왕이 묻자 “이제 된 것 같습니다. 상대방이 소리를 질러도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완전히 마음의 평정을 찾았습니다. 나무와 같은 목계(木鷄)가 되었습니다. 닭의 덕이 완전해졌기에 이제 다른 닭들은 그 모습만 봐도 도망갈 것입니다.”

장자는 이야기에서 최고의 투계는 목계(木鷄)라는 것을 말하고자 한다. 그리고 목계가 되려면 세 가지 조건이 있다.

첫째, 자신이 제일이라는 교만함을 버려야 한다. 자신이 최고라고 으스대는 사람이 배워야 한다.
둘째, 남의 소리와 위협에 쉽게 반응하지 않아야 한다. 누가 뭐라고 하면 쉽게 반응하고 화를 내는 사람이 배워야 한다.
셋째, 상대방에 대한 공격적인 눈초리를 버려야 한다. 누구든 싸우고 경쟁하려고 하는 사람이 배워야 한다.

목계는 인간으로 말하면 완전한 자아의 성취와 평정심을 이룬 사람의 모습이라 할 수 있다. 내가 가지고 있는 특별한 광채와 능력을 상대방에게 드러내지 않기에 그 빛은 더욱 빛날 수 있다. 나무로 만든 닭처럼 평정을 유지할 수 있기에 남들이 쉽게 도발하지 못한다. (박재희 글)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