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30, 2012

리치스탄

미국의 슈퍼리치 전문기자 로버트 프랭크가 쓴 '리치스탄'이란 책에 이런 일화가 나온다. 엄청난 부자가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으로 아들과 산책을 나갔다 문득 자동차가 사고 싶어 고급차 매장에 들어갔다. 하지만 자동차 판매원은 허름한 옷차림의 이 부자를 쫓아버린다. 자신이 파는 고급차를 살만한 사람으로 보이지 않았던 거다.

이 슈퍼리치는 자동차 매장을 나오면서 아들에게 "양복은 부자들에게 고용된 사람들이나 입는 것"이란 취지의 말을 한다. 고용된 직장인들은 출근할 때 회사에서 원하는 대로 옷을 입어야 하고 남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옷차림에 신경 써야 하는거다.

슈퍼리치들이 옷이나 보석같은 분야에 돈을 쓰지않고 여행이나 자녀교육비에 지출하는 점을 프랭크는 부자들이 "물질 사치적"이라기보다 "경험 사치적"인 소비성향을 보이고 있다고 해석했다.

경험하고 공부하는데 돈을 써라.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