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2, 2009

Hot spring bath, .. 온천욕 매니아

정확히 기억은 안납니다만 언제부터인지 못해도 주-(week) 마다 한번은 꼭 온천을 갑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ㅋ.



남한산성에서 점심을 먹고, 넘어가는 길에 찍은 사진입니다. '퇴촌 스파그린랜드'를 갔지요. (가장 좋아하는 코스) 오늘은 날씨가 크게 나쁘지않아서 탑을 오픈해도 춥지않고, 적당하더군요.

온천지에 도착해서는 도저히 '촬영 정신'을 연결할 수 없어서, 사진은 이것으로 끝납니다. 홀딱 벗어야 되는 상황도 한 몫 했을것이고..

굳이 이후 상황을 말로 전달하자면, 따듯한 온천에 가만히 누워 하늘을 바라보는 그 맛은 정말 '신선놀음'이라 할 수 있지요. 명품 악세서리, 고급 스포츠카, 맛있는 음식, ..., 등등 무엇보다 달콤한 맛이죠.

이렇게 (한국나이) 31살 12월을 보내고 있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