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만에 대하여

오랜만에 방문한 국산 포탈에 "포스코 라면"이라는 요상한 검색어가 하나 올라와더라. 살펴보니 올해 초 진급한 포스코 임원이 대한항공 이용 중 기내식이 입맛에 안맞아 라면을 끓여달라 주문하고는 짜거나 설익었다며 폭행했다는 내용이더군.

사람 됨됨이를 보려면 권력을 줘보라는 말이 맞나 싶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안쓰러웠다. 왜냐면 (어디까지나 내 생각엔) 권력을 아주 힘들게 쌓아올린 사람일수록 권력적 교만의 정도가 심하기 때문에, 얼마나 치열하게 올라간 자리인지 안봐도 훤히 보였으니까.

태생부터 위치한 본래의 클래스에 속해 변함없이 사는 사람은 일반적으로 교만은 없다. 그 사람 태생이 엘리트였으면 그런 교만도 없었을것. 호랑이가 알통자랑 않는것처럼, 교만이란 어쩌면 지위박탈 위기감에서오는 허세 아닌가 싶다.

나 또한 요즈음, 나태해지고 교만해짐을 스스로 느끼는데 진중히 돌봐야할 문제인듯 하다.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일본만화 추천 100선

음성 인공지능 스타트업의 기회 분석

공유 모빌리티 회사로 합류

인간 본성의 법칙 (책 리뷰 + 잡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