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간의 IT 직장생활과 오픈소스

본래 컴퓨터 사이언스 전공이 아니라서 IT업종에서의 8년간의 직장생활과 오픈소스 생활은 참 험난했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다.

국내 최대 모 포탈 회사, 분산시스템 팀에 입사해서 "회사에 기여하고 정당하게 평가받고 싶은데, 내 아이디어만 뺏기는것 같다"니까 "그럴려고 뽑았다"라는 인간이 있지 않나 (오픈소스로 넘어오지 않았다면 지금 내 이름은 어디에도 없었을 것),

오픈소스 같이 해보자 으쌰으쌰 하는 것도 한 순간, 정작 주변/상사 눈치 보며 외면하지를 않나 (이건 뭐 먹고살아야하는 현실적인 문제라 나도 어쩔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

팀 멤버 의견이 본인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중국인이 개설한 중복 프로젝트로 살짝 들러붙지를 않나 ..

다 잊은 지금은 이런저런 꼬투리를 붙잡고 늘어지지를 않나 ...

그 사람들이 단지 나를 시기하고 질투하고 견제하는 것이면 행복하겠다.
그게 아니라, 내가 잘못한 것이 있다면 대놓고 지적해주면 행복하겠다.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음성 인공지능 스타트업의 기회 분석

일본만화 추천 100선

공유 모빌리티 회사로 합류